더펜
 
[토론방]
 
 
작성일 : 14-11-10 22:55
'함께'를 기원하며
 글쓴이 : * 검 객 *
조회 : 1,365   추천 : 6   비추천 : 0  
더펜의 창간호 '함께'를 축하합니다.
개인적으로, 미력이나마 도와드리고 싶었지만,,, 일신상의 이유와 괴벽으로 '실명'을 꺼려서 주노 님의 부탁을 들어드리지 못했습니다.
앞으로도 그저 검객의 이름이라면 얼마든지 협조할 것입니다.
더욱 발전하여 아름다운 결과를 가지는 '함께'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함께'라는 말에는 특히 지금의 어려운 한국에 의미심장한 함의를 가지고 던지고 있다.
남북이 나뉜 나라, 반 토막에서 또 영호남의 철벽이 세워진 나라, 그와 다르게 알맹이도 없는 허울성 보혁의 철조망, 무엇보다 해결책이 요원하기만 한 빈부의 천양지차인 나라.
이런 상황에서 진정 함께한다는 것은 추상적으로만 보이면서도 반드시 이루어야 할 대명제가 아닐 수 없다.
 
당장, 좁아터진 이 사이트에서도 전혀 '내 것'만 고집하는 꼴통들을 보노라면,,,
진정 '함께'의 화두가 던지는 진정성과 절실함을 알 수 있잖은가 ?
- 망해도 남북의 통일은 안 된다는 일부 독재자들의 붉은 욕심
- 전쟁이 나도 영호남은 적군보다 더 적군이라는 자들
- 한쪽 날개로도 충분히 살 수 있다는 보혁의 기형아들
- 빈부는 타고나는 것이고, 대물림되는 복불복이니 떠들지 말라는 것들
그리고 이것들을 그대로 인정하면서 맹신, 맹종하는 것들이 있기에,,,
이 나라는 많은 장점과 기회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언제라도 망할 수 있는 지뢰밭 나라를 자처하고 있다.
 
이렇듯 점점 '함께'의 희망이나 신빙성이 소멸하는 가운데,
스포츠를 통해서라도 단합과 응집이 되던 것마저도 서서히 옛 이야기나 전설이 되고 있다.
지역 이기와 집단 이기만이 간간이 배급 타 먹듯 들썩이며 냄비족을 자랑할 뿐이다.
 
여당 내에서도 여당의 문제를 심각하게 질타하고,
야당에서도 야당의 식물정당화를 개탄하고,
빠짐없이 앞장서서 비리와 부조리를 즐기는 공무원과 여타 기관들은 이제 더는 이슈도 되지 않을 정도인데,
그나마 척추가 되어 줄 군대비리는 치명적 환부를 드러내면서 미래를 먹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건강한 보수를 앞세운 더펜과 그 지지자들이 엮어낸 창간호의 이름이 '함께'라는 것은 어쩌면 적시타이면서 당연한 목소리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모든 벽을 허물고, 인간 본연의 입장에서,,,
사람은 그 '인(人)'자 모양대로 서로 기대어 함께 살 수밖에 없도록 만들어졌지 않은가 ?!
 
=============================
 
조언이나 부탁성 글을 첨언한다면,
그 부제로 [ 위듀 ]라고 하면 어떨까 ?
 
- 함께의 'with  you'
- '우리는 한다'의 'We do'
의 동음이의어로 글로벌틱하기도 하고 강한 의지 표현도 되고...ㅎㅎ
 
아무튼 이 좁은 더펜에서부터 '함께'가 이루어지길 소망한다.
의견이나 사상이나 방향이 다르더라도, 상대를 인정하고 그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는 가운데 건강한 토론과 건설적인 전투로 좋은 방향잡이가 되는 사이트가 된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
 
다시 한 번 '함께'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도제 14-11-11 00:20
 
컴을 꺼기전 혹시 하는 생각에 자유게시판에 들었습니다.
반갑습니다. 검객님!
지금 이대로 검객님과 함께하는 것을 만족합니다.
긴 시간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저도 아직 책을 구입하지 못했습니다만, 그리고 검객님께 선물하지도 못할 것이라 짐작을 합니다.
그래서 책이 제 손에 들어오면 가끔씩이라도 책의 내용을 이곳 자유게시판을 통하여 소개 드리겠습니다. 괜찮죠?

50여 분이 글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전문가들도 계시고, 여야 정치인들도 몇 분 계시답니다.
아마추어 논객들의 글도 한 두편 정도 들어있다고 합니다.(도제의 글도 있다고 하네요^*^

이곳은 늦은 밤입니다. 저는 아직 출근을해야 먹고 사는 형편인지라.... 다음을 기약하며 총총
주노 14-11-11 04:11
 
검객님, 반갑습니다.
그리고 '함께'를 응원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더펜은 작지만 어느 단체보다 큰 목표를 세우고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태우겠습니다.

책을 선물하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네요,, ^^
명보 14-11-11 04:58
 
저도 함께 해요
 
 

Total 5,6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688 '함께'를 기원하며 (3) * 검 객 * 11-10 1366 6 0
5687 새해복많이 받으시기바랍니다 (4) 이어도 02-17 1758 6 0
5686 '더펜' 여러분, 우리는 '함께' … (9) 주노 11-06 1799 5 0
5685 친중반일 외치다 낙동강 오리알 된 박근혜 정… (6) 휘모리 11-11 1481 5 0
5684 “아니 개들이 말을 한다고?” (4) 도제 12-08 1631 5 0
5683 노인를 위한 저가 담배를 고려?..10,000원으로 … (2) 애국시민 02-17 1436 5 0
5682 이지메 당하는 이재오 의원,, 청양 02-17 1475 5 0
5681 당신들은 자기정치를 안하는 사람들이지? (3) 이어도 12-23 1923 5 0
5680 소리장도(笑裏藏刀)에 휘둘린 정신나간 정치… (3) 아라치 09-02 2324 4 0
5679 더 펜 유감 (6) 플라톤 08-31 1722 4 0
5678 반기문, 제대로 알고 지지하라 (3) 문암 11-06 1542 4 0
5677 후회 막급이다 (2) 문암 11-08 1312 4 0
5676 통일, 실체적 접근 (3) 도제 11-10 1306 4 0
5675 100만불 거절한 대통령, 배추 한포기를 나누… 주노 11-10 1198 4 0
5674 글을 쓴다는 것. (2) 도제 11-11 1283 4 0
5673 종북류와 친박내시류를 척살해야 (2) 앗싸가오리 11-11 1264 4 0
5672 空約의 정치를 제도 개혁으로 막아야 한다. (5) 주노 11-11 1281 4 0
5671 북핵, 어찌할 것인가? (4) 문암 11-14 1362 4 0
5670 시진핑 없이는 한일 회담 안 되나? (2) 휘모리 11-14 1315 4 0
5669 세월호 사건 판결에 이의 있다 (4) 문암 11-18 1552 4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