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8-04-09 13:08
이제는 미국에서도 망신을 자초하나,
 글쓴이 : 한신
조회 : 1,458   추천 : 0   비추천 : 0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부설 한미연구소(USKI)는 국책 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예산으로 매년 20억 원을 지원을 받고 있는 연구기관이다. 한 달로 치면 고작 17천만 원을 지원을 받고 있는 셈이다. 이에 반해 걸핏하면 한미동맹 파괴와 미군철수를 주장하며 반미시위를 일삼는 어떤 친정부 좌파단체는 정부로부터 년간 30억 원이나 지원을 받고 있다고 하니 이만저만 역주행이 아니다.
 
한미연구소는 워싱턴DC에서 한국과 관련한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연구와 세미나 개최, 연수 프로그램 운영 등을 맡아오고 있으며, 대미 공공외교 강화 차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필요한 연구소가 분명하다. 이런 연구소는 좌파정권, 우파정권을 떠나 한,미 동맹의 강화를 위해서라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계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국익을 위해서도 도움이 됨은 두말하면 잔소리일 뿐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에 마음이 들지 않는 인물이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고 소장의 코드가 문재인 정권의 코드와 다르다고 해서 그 소장의 교체를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그동안 지원해 왔던 예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치졸하고 야비한 처사가 아닐 수가 없다. 현재 한미연구소 소장은 구재희가 맡고 있고 이사장은 로버트 갈루치가 맡고 있다.
 
로버트 갈루치는 북한 핵 위기가 발생했던 1994, 클린턴 대통령에 의해 북핵 대사로 임명되어 미국 측 수석대표의 자격으로 북한의 강석주 외교부 제1 부상과 협상을 통해 제네바 협정을 이끌어낸 대표적인 대화론자였다. 이런 인물이 소장을 교체하지 못하겠다면서 정면으로 맞섰다는 것은 연구원에 종사하는 인사에 대한 교체 요구는 아무리 기부자라고 해서 함부로 개입할 수 없는 학문 영역의 침해라는 미국 사회의 전통과 관례를 무시한 독단적인 인사 횡포로 간주했기 때문일 것이다.
 
더구나 구재희 소장이 12년간 재직하고 있다면 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재직하고 있었음을 알 수가 있다. 그렇다면 구 소장은 정권의 성격을 초월하여 무난하게 자신이 맡은 바 직무를 원활하게 수행해 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 심각한 문제는 예산지원을 무기 삼아 구재희 소장 교체는 물론이고 여기에다 한미연구소의 예산담당 부소장과 38노스의 대표를 겸임하고 있는 제니 타운의 자리는 아예 없애라고 요구했다는 점이다.
 
38 노스는 구글의 위성을 활용하여 북한의 핵 활동을 감시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매체로서 우리에게도 익히 알려진 매체다. 만약 제니 타운의 자리가 없어져 38노선 운영에 차질이 생기면 가장 좋아할 세력은 북한정권과 종북좌파 세력밖에 없다는 점에서 크게 우려할 사안이 아닐 수가 없다. 북한 핵 감시 활동을 더욱더 강화해도 시원찮을 시국에 38 노스 대표의 자리까지 없애라고 했다는 것은 북한의 핵 활동 감시를 무력하게 만들기 위한 목적 때문이 아니라면 결코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한미연구소 예산문제에는  김기식의 이름도 등장한다. 2014년 정기국회 때, 당시 새민련의 국회 정무위 간사였던 김기식 의원이 정무위 예산심사소위에서 "한미연구소는 예산만 지원할 뿐 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 발단이 되었기 때문이다. 갈루치는 국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미연구소는 불필요할 정도로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말로 반박하면서 "이번 사안은 청와대 내 한 사람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다수의 지인들이 말했다면서 이것은 정책도 원칙도 아닌, 개인적인 뜻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제니 타운부소장 겸 ‘38노스대표도 북한이 아니라 한국 정부의 표적이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갈루치가 언급한 한 사람이란 청와대의 홍 모 행정관을 지칭한다는 언론의 지적도 있다. 그렇다면 이것은 최상급의 국정농단이 아닐 수가 없다. 이와 같은 사실이 싱크탱크 사회에 알려지자 워싱턴은 발칵 했고 거짓말 잘하는 청와대는 오리발부터 내밀었다. 지난해에는 바다건너 UAE에 가서 말썽을 일으켜 논란을 자초하더니만 이제는 미국까지 건너가 국가 망신을 제대로 시키고 있다.
 
특히 한 달에 17억 원도 아니고, 기껏해야 17천만 원 정도만 지원해 주면서 무난하게 근무 잘 하고 있는 멀쩡한 사람을 내치지 않으면 쥐꼬리 같은 지원액마저도 중단하겠다는 것을 미국 사람의 눈에는 조폭이 써먹는 공갈 협박으로 보였을 것이다. 이러니 한국 돈 받으면 한국이라는 나라를 위해서가 아니라 한국 정부의 입맛에 맞는 이야기만 해야 하느냐는 항변이 워싱턴 연구계를 지배하는  주류 의견이었을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5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594 노인들의 활기찬 삶을 위하여 운전대를 놓게 … (1) 소담 03-17 41 1 0
5593 늙은이는 집구석에 처박혀 있으라. 소담 03-16 55 1 0
5592 보를 부수려는 열정과 그 비용으로 지천부터 … (1) 소담 03-11 77 1 0
5591 미세먼지는 문재인 정부만 탓할 일은 아니다. 소담 03-09 69 1 0
5590 안녕하세요 좋은사이트 방문하고 인사하고가… (1) 123123123 03-08 56 0 0
5589 강을 강답게 살리는 일은 계속되어야 한다. 소담 03-07 95 1 0
5588 야단법석 소담 02-21 210 1 0
5587 "값" 주노 02-20 302 1 0
5586 역사는 잠시도 멈추지 않는다. 소담 02-09 430 1 0
5585 정치의 불신 (1) 주노 01-29 674 2 0
5584 농촌은 삶의 뿌리이다. 소담 01-22 891 1 0
5583 미국은 미국답게 살아간다. 소담 01-19 915 1 0
5582 기초의회제도 폐지를 촉구한다. 소담 01-11 890 1 0
5581 통일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 소담 01-07 1146 0 0
5580 핵보유 강대국이 솔선수범 폐기하라. 소담 01-07 1077 0 0
5579 자폐적 진영논리에 함몰되어 있는 손혜원, 한신 01-06 1242 1 0
5578 어째서 기밀누설죄냐, 괘씸죄와 불경죄 때문… 한신 01-04 1075 0 0
5577 이제 청문회와 특검을 통해 진실을 가릴 수밖… 한신 01-02 1016 0 0
5576 비판종편 손 본다고 언론장악 완성될까? 한신 12-31 809 1 0
5575 실망감만 가득 안겨준 문재인의 군부대 방문 … 한신 12-29 876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