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8-04-09 13:08
이제는 미국에서도 망신을 자초하나,
 글쓴이 : 한신
조회 : 1,252   추천 : 0   비추천 : 0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부설 한미연구소(USKI)는 국책 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예산으로 매년 20억 원을 지원을 받고 있는 연구기관이다. 한 달로 치면 고작 17천만 원을 지원을 받고 있는 셈이다. 이에 반해 걸핏하면 한미동맹 파괴와 미군철수를 주장하며 반미시위를 일삼는 어떤 친정부 좌파단체는 정부로부터 년간 30억 원이나 지원을 받고 있다고 하니 이만저만 역주행이 아니다.
 
한미연구소는 워싱턴DC에서 한국과 관련한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연구와 세미나 개최, 연수 프로그램 운영 등을 맡아오고 있으며, 대미 공공외교 강화 차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필요한 연구소가 분명하다. 이런 연구소는 좌파정권, 우파정권을 떠나 한,미 동맹의 강화를 위해서라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계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국익을 위해서도 도움이 됨은 두말하면 잔소리일 뿐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에 마음이 들지 않는 인물이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고 소장의 코드가 문재인 정권의 코드와 다르다고 해서 그 소장의 교체를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그동안 지원해 왔던 예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치졸하고 야비한 처사가 아닐 수가 없다. 현재 한미연구소 소장은 구재희가 맡고 있고 이사장은 로버트 갈루치가 맡고 있다.
 
로버트 갈루치는 북한 핵 위기가 발생했던 1994, 클린턴 대통령에 의해 북핵 대사로 임명되어 미국 측 수석대표의 자격으로 북한의 강석주 외교부 제1 부상과 협상을 통해 제네바 협정을 이끌어낸 대표적인 대화론자였다. 이런 인물이 소장을 교체하지 못하겠다면서 정면으로 맞섰다는 것은 연구원에 종사하는 인사에 대한 교체 요구는 아무리 기부자라고 해서 함부로 개입할 수 없는 학문 영역의 침해라는 미국 사회의 전통과 관례를 무시한 독단적인 인사 횡포로 간주했기 때문일 것이다.
 
더구나 구재희 소장이 12년간 재직하고 있다면 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재직하고 있었음을 알 수가 있다. 그렇다면 구 소장은 정권의 성격을 초월하여 무난하게 자신이 맡은 바 직무를 원활하게 수행해 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 심각한 문제는 예산지원을 무기 삼아 구재희 소장 교체는 물론이고 여기에다 한미연구소의 예산담당 부소장과 38노스의 대표를 겸임하고 있는 제니 타운의 자리는 아예 없애라고 요구했다는 점이다.
 
38 노스는 구글의 위성을 활용하여 북한의 핵 활동을 감시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매체로서 우리에게도 익히 알려진 매체다. 만약 제니 타운의 자리가 없어져 38노선 운영에 차질이 생기면 가장 좋아할 세력은 북한정권과 종북좌파 세력밖에 없다는 점에서 크게 우려할 사안이 아닐 수가 없다. 북한 핵 감시 활동을 더욱더 강화해도 시원찮을 시국에 38 노스 대표의 자리까지 없애라고 했다는 것은 북한의 핵 활동 감시를 무력하게 만들기 위한 목적 때문이 아니라면 결코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한미연구소 예산문제에는  김기식의 이름도 등장한다. 2014년 정기국회 때, 당시 새민련의 국회 정무위 간사였던 김기식 의원이 정무위 예산심사소위에서 "한미연구소는 예산만 지원할 뿐 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 발단이 되었기 때문이다. 갈루치는 국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미연구소는 불필요할 정도로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말로 반박하면서 "이번 사안은 청와대 내 한 사람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다수의 지인들이 말했다면서 이것은 정책도 원칙도 아닌, 개인적인 뜻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제니 타운부소장 겸 ‘38노스대표도 북한이 아니라 한국 정부의 표적이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갈루치가 언급한 한 사람이란 청와대의 홍 모 행정관을 지칭한다는 언론의 지적도 있다. 그렇다면 이것은 최상급의 국정농단이 아닐 수가 없다. 이와 같은 사실이 싱크탱크 사회에 알려지자 워싱턴은 발칵 했고 거짓말 잘하는 청와대는 오리발부터 내밀었다. 지난해에는 바다건너 UAE에 가서 말썽을 일으켜 논란을 자초하더니만 이제는 미국까지 건너가 국가 망신을 제대로 시키고 있다.
 
특히 한 달에 17억 원도 아니고, 기껏해야 17천만 원 정도만 지원해 주면서 무난하게 근무 잘 하고 있는 멀쩡한 사람을 내치지 않으면 쥐꼬리 같은 지원액마저도 중단하겠다는 것을 미국 사람의 눈에는 조폭이 써먹는 공갈 협박으로 보였을 것이다. 이러니 한국 돈 받으면 한국이라는 나라를 위해서가 아니라 한국 정부의 입맛에 맞는 이야기만 해야 하느냐는 항변이 워싱턴 연구계를 지배하는  주류 의견이었을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4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446 핀트가 어긋난 문재인의 사과 발언 한신 07-18 11 0 0
5445 정부에 맞서 생존권 투쟁에 나선 소상공인들 한신 07-16 19 0 0
5444 정신 사납고 가슴속에 천불난다 소담 07-14 68 0 0
5443 연금사회주의를 획책하는 문재인 정권, 한신 07-13 28 1 0
5442 유전자가 삐딱한넘 이어도 07-11 29 0 0
5441 한국당은 아직도 몽환(夢幻) 중인가, , 한신 07-11 30 0 0
5440 증세는 편가르기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한신 07-09 31 0 0
5439 두 강도와 국제호갱 이어도 07-08 36 0 0
5438 김성태, 이제 돌을 던질때가 되었다. 한신 07-06 36 0 0
5437 꿈이 있는 젊은 정치인들을 보고 싶다. 소담 07-05 91 0 0
5436 또 하나의 뇌관, 주 근로시간 52시간, 한신 07-04 43 0 0
5435 3/1운동 100주년과 건국정통성을 위하여 이어도 07-04 46 0 0
5434 염량세태라는 말을 떠오르게 만든 추미애 딸 … 한신 07-02 40 0 0
5433 대한축구협회는 2회 연속 월드컵 16강 탈락 책… 소담 06-29 70 1 0
5432 자유한국당 주인들이 방 빼라며 들고 일어났… (1) 한신 06-29 60 1 0
5431 이 나라에 야당이 있긴 있는건가, 한신 06-27 58 0 0
5430 서민경제가 망하면 정권도 무너진다 이어도 06-25 62 0 0
5429 정계 은퇴 대상에서 안철수도 예외가 아니다. 한신 06-25 60 1 0
5428 한국경제가 심상치 않다 소담 06-21 127 0 0
5427 한국 축구대표팀은 어쩜 그렇게도 한국당과 … 한신 06-21 67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