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함께'에 실린 글방]
 
 
작성일 : 15-05-30 21:12
[길병곤] 나를 쓸쓸하게 하는 것들 50
 글쓴이 : 주노
조회 : 2,047   추천 : 0   비추천 : 0  
초대수필
             
                                                                                     
                                                                                   길병곤.jpg
                                                                                                    길 병 곤
                                                                                               자유기고가,소설가                                                                                                                                                                        
                                                                                                                                  
나를 쓸쓸하게 하는 것들 50
 
산골 오두막 댓돌 위에 얹힌 뒤축이 꿰매어진 검정 고무신 한 컬레.
허물어져 가는 빈 토담집의 퇴색된 빗살 창문.
옛 성벽 사이에 낀 무성한 이끼.
가을밤 애수를 자아내는 돌 틈 귀뚜라미의 처량한 울음소리.
감나무 가지에 대롱대롱 매달린 마지막 감 하나.
 
기차가 출발한 직후 썰렁한 시골 간이역.
희미하게 멀어져가는 기적(汽笛)의 울림.
눈보라 치는 나루터에 묶인 사공 없는 나룻배.
뱃고동 울리며 떠나는 막배 후미의 소용돌이치는 물거품.
인적이 끊긴 밤 선창가의 부서지는 파도 소리와 깜박이는 낡은 가로등.
 
2층 베란다에서 쓸쓸히 아래를 내려다보는 강아지의 두 눈동자.
창가에 홀로 앉아 활짝 핀 백목련을 바라보는 노처녀.
고요한 창가에서 단풍이 곱게 물든 정원을 바라보며 한숨짓는 늙은 홀아비.
양로원 담벼락에 쭈그리고 앉아 있는 깡마른 노인의 우울한 눈빛과 떨리는 손.
술에 취해 비틀거리는 여인.
 
먼지 수북한 빈 우편함.
출가한 딸이 거처했던 방에 남은 빈 책상, 빈 꽃병, 빈 옷걸이, 빈 액자.
창문 틈으로 스며드는 미풍에 나부끼는 12월 달력 한 장.
장거리 여행 후 귀가 했을 때 떠날 때 분위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집안 풍경.
파티가 끝난 직후 어수선한 탁자와 바닥에 흩어진 삼페인 코르크 마개들.
 
방금 세상을 뜬 환자의 머리맡에 놓인 갈피끈이 중간에서 멈춘 책과 돋보기 안경.
임종을 앞둔 환자 곁에서 창가를 응시하며 소매로 눈물을 훔치는 가족.
쓰러져 깨지고 이끼가 무성하게 낀 비석(碑石)에 쓰인 알 수 없는 희미한 글자들.
묘지 앞 제단에 놓인 바싹 말라 비틀어진 오래된 국화 한 송이.
다비식이 끝난 직후 텅 빈 연화대.
 
깨진 유리창 틈으로 떠나가는 라라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지바고의 애처로운 눈길.
유배지로 떠나는 죄인의 움푹 들어간 눈매.
외딴 간이역에서 혼자 플랫폼을 빠져나오는 중년 여인의 손에 들린 커다란 가방.
짝사랑 한 연인이 이민 갔다는 소식을 듣고 울적한 심사에 빠진 노총각.
리어왕의 말년을 닮은 종묘 공원의 버림받은 아버지들.
 
줄지어 멀리 사라지는 한 무리의 기러기 떼.
멀리서 들리는 어미 찾는 새끼 염소의 애달픈 울음소리.
나뭇가지에 허술하게 달라붙어 덜렁거리는 텅 빈 작은 새 둥지.
초겨울 앙상한 가지에 초췌한 몰골로 앉아 있는 까마귀 한 마리.
빈집 마당에 무성한 잡초, 빈 외양간, 빈 돼지우리, 빈 닭장.
 
폐쇄된 겨울 바닷가 횟집의 헝클어진 의자들과 내려앉은 간판.
뒷골목에 방치된 부서진 포장마차.
빈 벤치 위에 흩어진 낙엽들과 함께 나뒹구는 일회용 빈 컵 한 개.
늦가을 호두알이 프라스틱 차양(遮陽)하고 떨어져 대굴대굴 굴러가는 소리.
축제일에 초대받지 못한 노총각, 노처녀, 홀아비, 과부.
 
공연 없는 야외 공연장 무대의 텅 빈 객석.
심야에 손님 끊어진 식당에서 꾸벅꾸벅 졸고 있는 주방장.
파장(罷場)된 어물가게 좌판에 홀로 남은 못생긴 아귀 한 마리.
해 질 녘 혼자 골목길을 종종걸음 치는 어린아이.
깊은 밤 점점 멀어져 가는 여인의 또박또박 하이힐 굽 소리.
 
반송된 우편물에 '주소불명' 이라고 찍힌 스탬프.
정다운 이웃 블로거의 불로그 폐쇄.
다정했던 벗이 보낸 절교(絶交) 메시지.
()제목: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단어: 허무(虛無), 무상(無常), 절교(絶交), 이별(離別). 사망(死亡).
 
나를 쓸쓸하게 하는 것들이 어찌 이런 것들 뿐이랴.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함께' 3집 원고 접수 중입니다. 관리자 03-23 5463 1 0
공지 '함께 글방' 에는 더펜에서 발간한 … 주노 01-21 5480 0 0
51 [하정우] 山과 하나되어 새 하늘을 열고 (3) 청양 06-12 2153 1 0
50 [하정우] 山과 하나되어 새 하늘을 열고 (2) 청양 06-12 2115 1 0
49 [하정우] 山과 하나되어 새 하늘을 열고 (1) 청양 06-12 2123 0 0
48 [간자시게루] 일본의 영업맨이 본 한국 체험… 주노 06-06 2089 0 0
47 [길병곤] 나를 쓸쓸하게 하는 것들 50 주노 05-30 2048 0 0
46 [권영구] 우리 실정에 맞는 행복지수의 시대… 주노 05-23 2011 0 0
45 [이종부] 바보황제 사마충의 개구리와 불통? 주노 05-18 1996 0 0
44 [최승달] 평화를 원한다면 핵에는 핵으로 제… 주노 05-14 2281 1 0
43 [이영호] 대한민국 정치 현실을 개탄한다. 청양 05-11 2162 1 0
42 [이상익] 국민 통합의 길, 남녘북녘 평화정착… 주노 05-09 2002 0 0
41 [이홍기] '기본 지키기', '안전 캠… 주노 05-07 2128 0 0
40 [김두년] 수사권, 기소권 논란과 국회의 입법… 주노 04-30 2171 0 0
39 [김영우] 도전은 나의 운명 주노 04-27 2253 0 0
38 [이군현] 긍정의 패러다임이 성공으로 이끈… 주노 04-25 2169 0 0
37 [고혜자] 보건복지부의 평가 인증에 대하여,, 청양 04-23 2168 0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