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시·단상]
 
 
작성일 : 17-06-16 10:21
6공구 하늘공원 증후군 ( 홍경흠님의 시)
 글쓴이 : 주노
조회 : 451   추천 : 1   비추천 : 0  
6공구 하늘공원 증후군
                                    
                                    홍경흠
 
 
 
 
 
높디높은 하늘공원
가물가물, 파랑새 두 날개 활짝 펴고 훨훨 날고 있다
 
꾹 다문 부리에서 떨어뜨린 재선충(材線蟲)
몰래 숨어든 배고픈 산짐승처럼 이빨이 빛나고 있다
 
소나무들 벌건 얼굴로 죽어가고 있다
이젠 숨쉬기조차 버거운 풍경들
또 어디 무슨 일이
가야할 길마저 하나같이 지워지고 있다
 
솔숲엔 소나무도 바람도 없다고 믿을 때
여전히 바람은 소나무를 보듬고
소나무는 바람과 술래잡기하며
죽는 한이 있더라도 생명의 불꽃을 일군다
 
 
어디서 흘러오는 안개인지, 자욱하다
먹빛 동굴 같아 먹먹해진 소나무들
짐승들의 얼룩진 소리까지 들려와 몸 움츠리며
불투명한 어제를 후회한다, 재선충은 허파를 갉아먹고 
 
더 이상 머뭇거릴 수 없어 비로소 솟는 힘
 
이 악문 방제 작업, 생기가 돌기 시작했다
지나온 날들과 지나갈 날들이 서로 어루만지고 있다
잘 있었나, 성스러운 예배의 정원 같은
솔잎마다 햇빛을 헹구어 푸른빛을 쏟아내고 있다
 
거기 다시 심장을 꺼내들지 않아도 될까?
 
 
 
 
                                 <2017.푸른문학,여름호-p90>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8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870 ‘지출 연쇄작용’을 아시나요 시사랑 11-24 1 0 0
869 작은 변화가 큰 차이를 만들어요 시사랑 11-22 20 1 0
868 <시> 보리암에서 (2) 주노 11-21 49 0 0
867 끌림이 있는 사람인가요 시사랑 11-21 20 0 0
866 실천 지렛대를 찾아요 시사랑 11-20 22 0 0
865 포기하면 아무 것도 없어요 시사랑 11-15 27 0 0
864 나쁜 습관은 버려요 시사랑 11-14 23 0 0
863 결심이 꺾이나요 시사랑 11-13 38 1 0
862 소신을 밝히나요 시사랑 11-11 39 1 0
861 리더를 잘 세워야 합니다 시사랑 11-10 51 1 0
860 환경을 탓하나요 시사랑 11-08 37 1 0
859 누가 나를 좋아할까요 시사랑 11-07 26 0 0
858 작은 성공을 거둬요 시사랑 11-03 48 1 0
857 상대방의 이름을 기억해 주어요 시사랑 11-02 45 1 0
856 미소의 힘을 생각해요 시사랑 11-01 53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