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명상]
 
sharon01.jpg
 
 
 
작성일 : 15-03-26 08:10
어머니의 편지
 글쓴이 : 청양
조회 : 586   추천 : 0   비추천 : 0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 아들에게
흰 옷을 손수 지어 보내시며 이런 편지를 남기셨다고 합니다.

"네가 어미보다 먼저 죽은 것을 불효라 생각하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
아마도 이 어미가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너의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서 재회하길 기대하지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거라"

덤덤하고 의연하게 써내려 간 짧은 편지에는
안중근 의사의 정신이 어디에서 비롯됐는지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