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역사 History] 
 
작성일 : 15-03-18 09:33
% 대한민국의 민낯
 글쓴이 : 강희철
조회 : 586   추천 : 1   비추천 : 0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하여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잔 술을 부어 놓으라.
그리고 너희들은 아비 없음을 슬퍼하지 말어라.
-윤봉길 의사가 거사 직전 두 아들에게 보낸 편지
 
 
 
독립운동 편찬사업으로 탄압받았던 이야기
 

해방 후에 독립운동가들이 이 땅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한 일이 두 가지 있었다. 하나는 나라를 위해서 목숨 바친 선열들의 추도식을 행하는 일이었다. 특히 무명용사들의 추도식을 행하는 것이야말로 살아남은 자들의 의무라고 생각했다.
 
또 하나는 독립운동사 편찬사업이었다. 독립운동사 편찬사업이라는 것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는 독립운동에서 공을 세운 사람들의 공적을 기리고자 한 것이다. 둘째는 친일반역자에 대한 의법조치이다. 법에 의해서 그 사람들을 처단하고 징계하는, 이 두 가지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독립운동사 편찬사업이었다.
 
그래서 김승학(金承學, 1881~1965)선생께서 해방 후에 독립운동사에 착수한 것은 이러한 의지도 있었지만 또 하나는 당시 백암 박은식 선생님과의 약속이 있었다.
 
백암 박은식 선생과 임정에 있을 때, 한국통사와 한국독립혈서를 쓰면서 약속했던 이야기가 있다. 그것은 한국독립사라는 저서에 그대로 담겨 있는데 그 부분을 보면, “내 일찍 조국광복을 위한 운동 대열에 참여하여 상해에서 독립신문을 주재하던 때에 백암 박은식 선생이 저술한 〈한국통사〉라는 나라 잃은 눈물의 기록과 〈한국독립지혈서〉라는 나라를 찾으려는 피의 기록을 간행할 때 그 사료 모집에 미력이나마 협조하면서 후에는 〈한국독립사〉라는 나라를 찾은 웃음의 역사를 편찬하고자 굳은 맹약을 하였다.
 
그로부터 여러 해 그 참담한 투쟁을 통하여 사료가 작성되는 대로 당시 내몽골 포두에 계셨던 조병준 선생께 보관시키고 불행히 왜경에게 체포된 후 팔다리가 부서지는 수십 차례의 악형은 주로 이 사료 수색 때문이었다. 출옥 후 다시 중국으로 건너가 북경 모처에 은신하면서 자료를 수합하였다가 일제 항복 후 이 사료를 40여년간 내 피땀의 결정으로 삼아 귀국하였다.”

이것이 당시 독립운동사를 기록한 이유였다. 그런데 해방 후 46년부터 49년까지 독립운동사 복간사업을 하였는데 1949년 독립신문이 문을 닫게 되었다. 그러던 중 1953년 5월 피난지 부산의 초량동에 겨우〈독립운동사 편찬위원회〉라는 것을 만들고 〈애국동지원호회〉라는 독립운동단체 산하에서 한국독립운동사를 만들게 되었다. 그렇지만 이때부터 이승만 정권의 집요한 방해공작으로 사무실에서 쫓겨나기를 여러 번 이었다. 결국은 이승만 정권 하에서는 독립운동사가 발간되지 못했다.
 
•이승만은 1912년 11월 18일자「워싱턴 포스트」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 3년 사이에 한국은 전통이 지배하는 느림보 나라에서 활발하고 웅성대는 산업경제의 한 중심으로 변했다”
 
•1913년 하와이에서의 강연 중 이승만은 “청일전쟁 시 각국 군사들은 행위가 부정하여서 그 나라 국기의 빛이 다들 흑암한 추태를 입었으나 오직 일본군인은 행위가 단정하여 일본의 태양기는 광명한 일광을 받아 공중에서 기색이 늠름하게 휘날렸다.”고 하였다.
 
•1915년 이승만은「호놀룰루 애드버타이즈」신문에 “자신은 한국은 물론 하와이에서도 혁명운동을 꿈꾼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1915년「호놀룰루 스타블레틴」신문에서 이승만은 “우리는 어떤 반일적인 내용도 가르치지 않는다. 정반대로 우리는 전 인류를 사랑하라는 기독교원리를 가르치고 있다. 나는 우리 백성들 가운데서 어떠한 반일 감정도 일으키길 원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1919년 이승만은 일본천황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만약 한국에 자유를 준다면 일본에 감사하고 우정을 느낄 것이고 만약 우리의 요구를 거절한다면 일본은 정복자로서 불신과 멸시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1922년 9월 하와이 귀환 기자회견에서 이승만은 “대일전은 불가능하며 새로운 총독이 많은 개혁을 단행해 한국인들의 성원을 얻고 있다.”고 발언했다.
 
 
 
김승학선생께서는 마지막까지 독립운동사 집필에 힘쓰다가 1964년 12월 돌아가셨다. 그후 김승학선생의 아들 김대업선생께서 1965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한국독립사를 간행하게 되었다.
 
해방 후 독립운동사가 나타나는 것을 집요하게 반대했던 세력이 바로 친일세력이었다. 그런 까닭에 한국에서의 독립운동사는 1980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학계에서 연구되기 시작하였다. 그렇지만 1980년은 독립운동의 지도급에 있던 분들은 이미 다 돌아가신 후였다. 그래서 우리의 독립운동사는 일제가 남긴 재판기록이나 일제자료를 가지고 역으로 독립운동사를 복원하고 있는 어처구니가 없는 상황이다.
 
우리는 나라는 찾았으나 역사는 찾지 못한 민족이다. 단재 선생은 일찍이 역사로 망하면 100년을 망한다,는 말씀을 하였다. 해방된 지 70년이 되었지만, 해방 후 친일세력의 득세로 이 땅에서는 도둑이 오히려 매를 드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 박은식(朴殷植 1859~1925) 호는 백암(白巖) 독립운동가이자 역사학자.
1915년 3편 114장으로 구성된『 한국통사韓國痛史』를 간행했다. 1864년부터 1911년까지의 한국근대사를 일반근대사 일제침략사, 독립운동사의 세측면에서 서술하고 있는『 한국통사韓國痛史』는 조선총독부 산하 조선사편수회의《 조선사》 편찬 동기를 한국통사로 지적할 만큼 민족적 자쉼과 독립투쟁정신을 크게 고취시켰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03-18 11:36:43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30 0 오히려 독도문제보다도 더 심각한 문제 이규진 06-08 537 0 0
29 % 대한민국의 민낯 강희철 03-18 587 1 0
28 !) 우리는 얼마나 더 쇄뇌당해야 하나? 강희철 02-27 563 0 0
27 * 인류문명의 뿌리 김진규 08-15 907 0 0
26 "다시 돌이키지 않을려면 잊지말아야 할 과거… 이민영 06-27 2669 0 0
25 우리역사 학계의 현실을 고백한 이희진교수… 이민영 07-24 779 1 0
24 한국 신화를 찾아서 1부 건국신화의 비밀 4/4 해올 05-22 799 0 0
23 한국 신화를 찾아서 1부 건국신화의 비밀 3/4 해올 05-22 848 0 0
22 한국 신화를 찾아서 1부 건국신화의 비밀 2/4 해올 05-22 879 0 0
21 한국 신화를 찾아서 1부 건국신화의 비밀 1/4 해올 05-22 936 0 0
20 한국신화를 찾아서 1부 건국신화의 비밀 주노 05-14 918 0 0
19 카톨릭과 개신교 bluma 04-25 876 0 0
18 2차 세계대전 재조명 2 진주만 공습 미드웨이 … 일공 04-04 966 0 0
17 쿠빌라이 칸의 몽골 제국 (Mongol Empire of Kublai K… 몬스테라 03-30 881 0 0
16 쿠빌라이 칸의 몽골 제국 (Mongol Empire of Kublai K… 몬스테라 03-30 902 0 0
15 쿠빌라이 칸의 몽골 제국 (Mongol Empire of Kublai K… 몬스테라 03-30 885 0 0
14 쿠빌라이 칸의 몽골 제국 (Mongol Empire of Kublai K… 몬스테라 03-30 2018 0 0
13 ;3월 1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식민사… 김진규 03-15 1102 0 0
12 * 이덕일,김병기선생님의 "고조선은 대륙의 … 김진규 02-14 972 0 0
11 고구려 당나라 전쟁(4) bluma 01-31 937 0 0
10 고구려 당나라 전쟁(3) bluma 01-31 940 0 0
9 고구려 당나라 전쟁(2) bluma 01-31 991 0 0
8 고구려 당나라 전쟁(1) bluma 01-31 956 0 0
7 *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어떤 책인가? 신영희 12-03 1091 0 0
6 * 본래의 우리역사 신영희 11-16 1344 0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