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자유게시판]
 
 
작성일 : 15-12-06 11:45
에이브라함 링컨
 글쓴이 : 해올
조회 : 601   추천 : 0   비추천 : 0  
아침 일찍 대통령을 방문한 비서관이 대통령실로 들어가려는 찰나,
복도 한쪽에서 쪼그리고 앉아 있는 한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수상쩍게 여긴 비서가 자세히 보니 그는 다름 아닌 대통령이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일부 대통령을 헐뜯는 사람들로부터
'대통령은 시골뜨기라서 품위가 없다.'는 소리를 듣고 있던 터라,
대통령에게 충고해야 할 때가 바로 이때라고 생각했습니다.

"각하! 대통령의 신분으로 구두를 닦는 모습은,
또 다른 구설수를 만들 수 있기에 좋지 않게 생각됩니다."

그러자 대통령은 잔잔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허, 자신이 신을 구두를 닦는 것이 부끄러운 일인가?
자네 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하진 않나?
대통령은 그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임을 명심해야 하네"

그리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말을 이어갔습니다.
"세상에는 천한 일이란 없네,
다만 천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있을 뿐일세"



미국의 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의 이야기입니다.

저마다의 마음에 어떤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도, 나를 바라보는 시선도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겸손함의 옷을 입었다면 원치 않아도 세상은 존경의 눈으로 볼 것이며,
남용이란 옷을 입었다면 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의
욕심 어린 시선만 존재하게 될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6-12 10:14:29 명상에서 이동 됨]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1,66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661 누나 있는 사람들 공감 천부경 19:27 0 0 0
1660 [환자를 옮기는 간호사 로봇] 로봇에 안기고 … 천부경 19:16 0 0 0
1659 꿈이 있는 사람들에게 천부경 19:14 0 0 0
1658 사람은 책을 만들고... 천부경 18:45 0 0 0
1657 너희들이 도시를 지키고 있었구나 천부경 18:37 0 0 0
1656 유성룡이 징비록을 쓴 진짜 이유 천부경 18:36 0 0 0
1655 자, 오늘도............. 천부경 18:32 0 0 0
1654 가장 잘 숨는 거는............. 천부경 18:04 0 0 0
1653 세계 최고 떼쟁이 정일 천부경 17:50 0 0 0
1652 형, 이새퀴 머임? ,,,,,아,이넘 축구 쫌 하는 놈… 천부경 16:36 1 0 0
1651 책의 표정은 바로 이래요 천부경 16:31 1 0 0
1650 공강.avi 천부경 16:21 1 0 0
1649 날개없는 선풍기 : Dyson Air Multiplier 천부경 16:03 1 0 0
1648 남자들...전자사전 쓸때 이런적 정말 있다!! 천부경 15:50 1 0 0
1647 이런 사람과 사랑하세요 천부경 15:50 0 0 0
1646 핸드폰 있는사람 공감자료ㅋㅋㅋ 천부경 15:49 1 0 0
1645 제목학원 천부경 15:14 1 0 0
1644 남자가 여자 차고난 후 반응 천부경 15:14 0 0 0
1643 야구장 명언 천부경 13:48 0 0 0
1642 [이외수] 손가락질 & 장외인간 中 천부경 13:27 1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