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자유게시판]
 
 
작성일 : 15-12-06 11:45
에이브라함 링컨
 글쓴이 : 해올
조회 : 731   추천 : 0   비추천 : 0  
아침 일찍 대통령을 방문한 비서관이 대통령실로 들어가려는 찰나,
복도 한쪽에서 쪼그리고 앉아 있는 한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수상쩍게 여긴 비서가 자세히 보니 그는 다름 아닌 대통령이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일부 대통령을 헐뜯는 사람들로부터
'대통령은 시골뜨기라서 품위가 없다.'는 소리를 듣고 있던 터라,
대통령에게 충고해야 할 때가 바로 이때라고 생각했습니다.

"각하! 대통령의 신분으로 구두를 닦는 모습은,
또 다른 구설수를 만들 수 있기에 좋지 않게 생각됩니다."

그러자 대통령은 잔잔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허, 자신이 신을 구두를 닦는 것이 부끄러운 일인가?
자네 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하진 않나?
대통령은 그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임을 명심해야 하네"

그리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말을 이어갔습니다.
"세상에는 천한 일이란 없네,
다만 천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있을 뿐일세"



미국의 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의 이야기입니다.

저마다의 마음에 어떤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도, 나를 바라보는 시선도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겸손함의 옷을 입었다면 원치 않아도 세상은 존경의 눈으로 볼 것이며,
남용이란 옷을 입었다면 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의
욕심 어린 시선만 존재하게 될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6-12 10:14:29 명상에서 이동 됨]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1,7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789 c컵 여bj 상반신 노출 직캠.gif chch12 02-16 5 0 0
1788 박찬욱 박쥐 천부경 02-03 21 0 0
1787 신개념 침대 천부경 02-03 21 0 0
1786 운동 중독이라는 정은지 뒤태 천부경 02-03 29 0 0
1785 일제가 멋대로 옮긴 '덕수궁 광명문�… 천부경 02-03 22 0 0
1784 방귀를 참으면 가스는 도대체 어디로갈까?ㅋ… 양파 02-02 44 1 0
1783 '스타워즈' 감독 "시나리오 노… 천부경 02-02 33 0 0
1782 1승 제물은 너로 정했다 천부경 02-02 30 0 0
1781 아이린 흰색셔츠 천부경 02-02 27 0 0
1780 집에 들어가자 마자 하는 일 천부경 02-02 36 0 0
1779 할머니...할머니...나 좀....제발.... 천부경 02-02 52 0 0
1778 자세한 느낌은 생략하겠다.jpg 천부경 02-02 26 0 0
1777 서울 변두리에 가난한 부부가 살았습니다. 천부경 02-02 9 0 0
1776 Light Beer 천부경 02-02 15 0 0
1775 secret 이거 무슨뜻이에요?? 천부경 02-02 27 0 0
1774 ■ 차분해 지려는 나만의 방법 천부경 02-02 29 0 0
1773 막무가내 제168화 - 금연 천부경 02-02 18 0 0
1772 다음날 조중동은... 천부경 02-02 29 0 0
1771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 천부경 02-02 14 0 0
1770 역시 이외수님ㅎㅎ 천부경 02-02 20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