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자유게시판]
 
 
작성일 : 20-05-21 03:00
[단독]“윤미향과 갈등, 심한 모욕감까지” 해외단체의 고백
 글쓴이 : TvXhB310
조회 : 7   추천 : 0   비추천 : 0  

국민일보 [단독]“윤미향과 갈등, 심한 모욕감까지” 해외단체의 고백

[단독]“윤미향과 갈등, 심한 모욕감까지” 해외단체의 고백

기사입력 2020.05.20. 오후 4:55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 해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면서 현지에서 활동 중인 시민단체들과 마찰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독일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단체 관계자들은 윤 전 이사장이 이들 단체를 무시한 채 새로운 단체를 세워 갈등이 생기기도 했고, 해외 소녀상 건립 과정에서도 현지 시민단체들과 여러 차례 대립했다고 주장했다.


정의연은 해외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면서 현지 단체와 충분히 논의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이사장이 현지 단체 의견은 제대로 듣지 않은 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의 치적을 부풀리는 데만 주력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논란의 중심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글렌데일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있다. 2013년에 세워진 ‘미국 1호 소녀상’이다. 현지 시민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 소녀상이 시의 공공부지에 세워질 수 있었던 건 2007년부터 미국 서부지역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위안부행동(전 가주한미포럼)’ 덕분이었다.

위안부행동은 2007년 7월 일본계인 마이크 혼다 전 의원과 함께 미 하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 일조했다. 결의안은 일본에 위안부 역사를 사죄하고 다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교육을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결의안 통과를 계기로 미국에서의 소녀상 설치를 위한 공감대와 기부금이 마련될 수 있었다.


하지만 2013년 7월 소녀상 제막식 직후 윤 전 이사장과 위안부행동의 갈등이 시작됐다. 제막식에 초대받아 미국을 다녀온 윤 전 이사장이 8월 언론 인터뷰에서 소녀상 설치와 관련 현지 시민단체의 노력을 제대로 소개하지 않고 정대협의 활동만 강조했기 때문이다.

위안부행동 관계자 A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인터뷰에서 위안부행동의 활동을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윤 전 이사장에 불만을 표했더니 ‘칭찬에 소홀해 미안하다’ ‘한국 정부에게 상을 내리도록 하겠다’는 등 엉뚱한 대답만 했다”며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윤 전 이사장이 현지 활동가들과 논의 없이 정대협 산하 지부격인 ‘나비모임’을 미국에 만들었다”며 “해명을 요구했지만 알맹이 없는 이메일을 보내와 더는 함께 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윤 전 이시장이 보내온 이메일은 정의연의 고충을 토로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고 한다. A씨는 “결국 위안부 할머니 문제보다 정대협 위상 세우기가 우선이었던 것이냐”고 반문했다.


지난해 10월 미국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에 세워진 소녀상 관련 진통도 계속되고 있다. 미국의 위안부 관련 단체들의 목표는 소녀상을 공공부지에 설치해 미국 주류사회에 위안부 문제를 효과적으로 알리는 것이었다. 하지만 정의연이 지원하는 한 단체는 공공부지를 찾기 어렵다는 이유로 한인타운 사유지에 소녀상을 세웠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A씨는 “한인 사유지에 소녀상을 설치하면 일본 정부가 신경도 쓰지 않는다”면서 “이러면 미국에 소녀상을 세우는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독일에서도 비슷한 목소리가 나온다. 독일에서는 교민들이 직접 건립추진위원회(건추위)를 결성해 2017년 3월 바이에른주 비젠트시의 한 공원에 소녀상을 세웠다. 건추위 회원과 친분이 있는 독인일의 협조를 받아 그가 소유한 공원에 소녀상을 세운 것인데, 얼마 지나지 않아 공원 소유주가 소녀상의 비문을 철거했다. 일본 정부의 압박 때문이었다.

건추위 관계자 B씨는 “역사가 기록된 비문이 없으면 소녀상은 그저 ‘동양 소녀’의 동상에 불과하다고 판단해 비문 철거에 강력 반대했다”면서 “그런데 윤 전 이사장 측에서 ‘비문만 가리면 어떻겠느냐’고 다른 시민단체를 통해 의견을 보내왔다”고 했다. B씨는 “정의연이 독일 소녀상과 아무 관계도 없는데 무슨 자격으로 의견을 개진한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5&aid=0001323325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10,0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0089 핥아먹는 지수 dmsdltkfkd 05:30 0 0 0
10088 김태희 정지훈 소식 dmsdltkfkd 05-24 0 0 0
10087 베리굿 조현 뒤태 임꺽정 05-24 0 0 0
10086 이하늬 흰팬티 (타짜2)!! 임꺽정 05-24 0 0 0
10085 화제의 그 드라마 탄식 나오는 엔딩 임꺽정 05-24 2 0 0
10084 화제의 그 드라마 탄식 나오는 엔딩 임꺽정 05-24 0 0 0
10083 민식이법 위반 1호 임꺽정 05-24 0 0 0
10082 감염 확산 막은 긴급 문자 임꺽정 05-24 0 0 0
10081 감염 확산 막은 긴급 문자 임꺽정 05-24 0 0 0
10080 유용한 정보 바다 우리는 왜 몰랐을까.. dmsdltkfkd 05-23 2 0 0
10079 세상을 바꾸는 힘의 균형 dmsdltkfkd 05-23 4 0 0
10078 좋은 정보 함께 공유해요!! dmsdltkfkd 05-23 3 0 0
10077 로이히츠보코 동전파스, 카베진, 일본약 dmsdltkfkd 05-22 4 0 0
10076 앉은 가시나 나연 dmsdltkfkd 05-21 8 0 0
10075 [단독]“윤미향과 갈등, 심한 모욕감까지” … TvXhB310 05-21 8 0 0
10074 시스루 수아 dmsdltkfkd 05-21 6 0 0
10073 갈 땐 가더라도, 포텐 한 번 정도는 괜찮잖아? lIYkL652 05-21 6 0 0
10072 국뽕 채널 레전드 dmsdltkfkd 05-20 4 0 0
10071 러블리즈 류수정 하얀 니삭스 dmsdltkfkd 05-20 6 0 0
10070 유용한 정보마당 해외 인기 상품 dmsdltkfkd 05-19 13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