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20-04-30 12:08
보수의 가치를 무너뜨린 보수정당
 글쓴이 : 소담
조회 : 487   추천 : 1   비추천 : 0  

한국정치 70여년

참으로 큰 변화가 있었다.

일본의 억압으로 벗어나고

한국전쟁으로 초토화된 나라

가난의 대명사

독재로 부터 벗어나는 몸부림

 

가난으로부터 벗어났고

독재로 부터 벗어났다.

보수의 가치가 빛났다.

민주화된 나라.

그러나 보수의 가치는 처참하게 허물어졌다.

 

자칭 보수는 고집스럽게

친박 친이로 사람에게 충성했다.

나라의 상징 태극기

태극기는 친이도 친박의 사용도구가 아니다.

태극기를 들면 모두 보수가 되는 것도 아니다.

오늘 날처럼 꼴통스러운 정당은 없었다.

결국 보수는 보수가 망쳤다.

 

경제실정은 물론 여당에게는 정치적인 많은 악재가 많았다.

여당 심판론 정권 중간 실적을 점검하는 것이다.

왠일로

여단 심판이 아니라 야당심판을

처음 보는 일이 되었다.

오죽하면 정권도 없는 야당을 심판했겠나.

탄핵 당한 부끄럼도 모르는

친박 친이들 티격태격에 국민들은 질렸다.

 

보수가 뭔지 가치를 알고나 있는지 몰라.

보수의 가치는 보수정당이 망쳤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6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650 농산어촌은 삶의 희망 터전이 될 수도 있다. 명보 11-17 42 0 0
5649 기업인이 존중받는 사회가 되어야한다 소담 10-27 183 0 0
5648 정녕 모르갓소 테스형~~~ 소담 10-25 239 0 0
5647 부채는 적을수록 좋다 소담 10-09 306 0 0
5646 가짜 뉴스에 휘청이는 민심 주노 09-23 397 0 0
5645 삶의 길목에 서서 소담 09-17 609 0 0
5644 75세 운전면허 갱신 주기 3년은 평등의 원칙에… 소담 09-12 609 0 0
5643 용서와 화해 주노 09-06 664 0 0
5642 국민이 위임한 권력은 “국가경영”하라는 … 소담 09-03 646 0 0
5641 꼰대가 본 한심한 부동산 대책 소담 09-01 606 0 0
5640 돌림병 윤감 염병은 이렇게 막았다. 명보 08-25 550 0 0
5639 2020년은 참으로 삶이 힘들구나. (1) 소담 08-19 508 1 0
5638 정의란 무엇인가 나는 잘 모른다. 소담 08-05 702 1 0
5637 패거리들 행태에 짜증이 난다. 소담 07-28 543 1 0
5636 누가 애국자? (늙은이 들에게) 주노 06-30 869 1 0
5635 아는 만큼 산다 주노 06-27 903 1 0
5634 국민 기본 소득을 도입해 보자. 명보 06-10 970 0 0
5633 국민기본 소득 도입해도 될 성 싶다. 명보 05-30 1064 1 0
5632 k방역 K경제 선진국 자리매김 하자 소담 05-24 1028 1 0
5631 난 꼰대라 부끄럼도 모르나 봐 소담 05-23 1020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