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20-01-23 17:12
나의 설날은 많이 달라겼다
 글쓴이 : 소담
조회 : 362   추천 : 1   비추천 : 0  

나에게는 설날 단오가 큰 명절이었다. 세시풍속으로 설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일가친척은 물론 동네 연세 높은 어른들을 찾아뵙고 세배를 올렸다. 외가나 출가한 고모가나 이모가 멀리 있는 친인척들도 찾아가서 세배를 했다. 2월 초하루까지 세배는 이어졌다. 사랑방은 손님이 빈 날이 없고 주안상은 늘 준비가 되었다.

 

묵은세배라고 섯달 그믐날 하고 다음 날 이른 아침부터 세배를 다녔다. 어른들은 올해 누구는 아직 세배를 오지 않았다는 것도 기억을 하시고 연가를 한다.

이제 세시 풍속도 많이 달라졌다. 명절도 많이 달라졌다. 단오가 큰 명절이었는데 사라졌다. 내 고향은 추석보다 중구(음력99)에 햇곡식으로 차례를 지냈는데 이제 는 중구는 사라졌다. 햇곡식이 없어도 추석에 차례를 지내거나 성묘를 한다.

 

고향을 지키고 있으면 그나마 친인척들이 모였으나 이제는 사회가 변하다보니 전국에 흩어져 산다. 경우에 따라 외국에도 산다. 이러다 보니 명절을 간소화하거나 차례지내는 풍속도 변화를 한다. 외국여행을 하거나 콘도에서 맞이한다. 세배를 다니는 것도 줄어들었다. 차례준비도 모인 사람이 먹을 만큼 한다.

 

음식 장만으로 며느리와 여자들 고생하는 것도 이제는 안 된다. 결국 시집 친정 문제들도 서로 논의해가면서 한다. 가부장적인 세시풍습도 변했다. 결국 살아있는 사람들이 즐거워야 한다. 노동으로 심신이 힘들어서는 안 된다. 그것이 옳은 것 같다. 새 가정을 꾸리는데 여자가 시집으로 가거나 남자가 처가에 가서 살아가는 경우도 늘어난다.

 

직접 뵙지 못한 조상에게 제사나 차례를 지내는 것에 거부감도 있다. 결국 이제 살아있는 사람들의 생각에 따라 변화한다. 변화하면서 새로운 개념으로 정립돼 가고 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주노 20-01-23 21:08
 
공감합니다
 
 

Total 5,6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632 k방역 K경제 선진국 자리매김 하자 소담 05-24 29 1 0
5631 난 꼰대라 부끄럼도 모르나 봐 소담 05-23 30 1 0
5630 정부는 기업이 할 일을 하지 말라. 소담 05-20 50 1 0
5629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와 잘 싸우고 있다 명보 05-16 68 1 0
5628 아무리 생각해도 유치하다. (1) 소담 05-10 87 1 0
5627 4.15 총선 결과 새역사를 만들어야 한다 소담 05-03 109 1 0
5626 죽었다 살았다 하는 김정은, (2) 주노 05-02 167 1 0
5625 사회적 동물 인간에 대한 경고이다. 명보 05-02 111 1 0
5624 보수의 가치를 무너뜨린 보수정당 소담 04-30 116 1 0
5623 규제개혁 혁파를 하라. (1) 명보 04-29 143 1 0
5622 코로나19 긴급 재난 자원금 (1) 주노 04-26 301 1 0
5621 민심은 천심 (1) 청양 04-17 340 1 0
5620 바이러스야 물러가렴 명보 03-24 214 1 0
5619 세계를 휘젓는 '코로나19' 주노 03-24 321 1 0
5618 선거에 대한 단상 소담 03-21 180 1 0
5617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혼신을 다한다. 소담 03-18 202 1 0
5616 정치인들이 가장 하수 머저리들이다. 소담 03-14 210 1 0
5615 아아~~세계가 깜짝 놀란 대한민국 (1) 소담 03-04 324 1 0
5614 강제규제는 언젠가는 풀어야 한다. 소담 02-17 334 1 0
5613 레베카의 감동 주노 02-04 496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