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8-03-10 21:16
나뭇군과 선녀의 현대재판
 글쓴이 : 이어도
조회 : 890   추천 : 1   비추천 : 0  
요사이 미투운동이 漸入佳境(점입가경)에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간다.
어제는 유명교수이자 배우였던 사람이 미투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 중에는 더러 억울한 사람도 있을것이다.
처음 만났을때는 서로 좋아서 몸을 허락하고
이른바 和姦(화간)을 했다가 갑자기 사이가 나빠져서
강간이니 성추행이니 한다면
그 남자는 대항을 할수없게 된다.
창피하기 때문이며 변명을 했다간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보니 나뭇군과 선녀의 이야기를 요사이 재판으로
한다면 그 나뭇군은 아마 몇십년은 감옥에서 살고
전자발찌까지 차고 동네에 방이 붙었을 것이다.
우선 옷을 훔쳤으니 절도죄, 선녀를 집으로 데리고 가서
눌렀으므로 강간죄, 납치죄, 경우에 따라 협박공갈죄까지
붙었을 것이다.
끔찍하다.
미투도 좋지만 남자의 수난시대다.
성욕은 불타는데 여자는 못구하고.........그래서 혼자
딸딸이 친 어느 시인도 이해할만하다.
아무데나 내질러서 그렇지만.......ㅋ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4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446 핀트가 어긋난 문재인의 사과 발언 한신 07-18 11 0 0
5445 정부에 맞서 생존권 투쟁에 나선 소상공인들 한신 07-16 19 0 0
5444 정신 사납고 가슴속에 천불난다 소담 07-14 68 0 0
5443 연금사회주의를 획책하는 문재인 정권, 한신 07-13 28 1 0
5442 유전자가 삐딱한넘 이어도 07-11 29 0 0
5441 한국당은 아직도 몽환(夢幻) 중인가, , 한신 07-11 30 0 0
5440 증세는 편가르기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한신 07-09 31 0 0
5439 두 강도와 국제호갱 이어도 07-08 36 0 0
5438 김성태, 이제 돌을 던질때가 되었다. 한신 07-06 36 0 0
5437 꿈이 있는 젊은 정치인들을 보고 싶다. 소담 07-05 91 0 0
5436 또 하나의 뇌관, 주 근로시간 52시간, 한신 07-04 43 0 0
5435 3/1운동 100주년과 건국정통성을 위하여 이어도 07-04 46 0 0
5434 염량세태라는 말을 떠오르게 만든 추미애 딸 … 한신 07-02 40 0 0
5433 대한축구협회는 2회 연속 월드컵 16강 탈락 책… 소담 06-29 70 1 0
5432 자유한국당 주인들이 방 빼라며 들고 일어났… (1) 한신 06-29 60 1 0
5431 이 나라에 야당이 있긴 있는건가, 한신 06-27 58 0 0
5430 서민경제가 망하면 정권도 무너진다 이어도 06-25 62 0 0
5429 정계 은퇴 대상에서 안철수도 예외가 아니다. 한신 06-25 60 1 0
5428 한국경제가 심상치 않다 소담 06-21 127 0 0
5427 한국 축구대표팀은 어쩜 그렇게도 한국당과 … 한신 06-21 67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