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8-03-10 21:16
나뭇군과 선녀의 현대재판
 글쓴이 : 이어도
조회 : 981   추천 : 1   비추천 : 0  
요사이 미투운동이 漸入佳境(점입가경)에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간다.
어제는 유명교수이자 배우였던 사람이 미투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 중에는 더러 억울한 사람도 있을것이다.
처음 만났을때는 서로 좋아서 몸을 허락하고
이른바 和姦(화간)을 했다가 갑자기 사이가 나빠져서
강간이니 성추행이니 한다면
그 남자는 대항을 할수없게 된다.
창피하기 때문이며 변명을 했다간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보니 나뭇군과 선녀의 이야기를 요사이 재판으로
한다면 그 나뭇군은 아마 몇십년은 감옥에서 살고
전자발찌까지 차고 동네에 방이 붙었을 것이다.
우선 옷을 훔쳤으니 절도죄, 선녀를 집으로 데리고 가서
눌렀으므로 강간죄, 납치죄, 경우에 따라 협박공갈죄까지
붙었을 것이다.
끔찍하다.
미투도 좋지만 남자의 수난시대다.
성욕은 불타는데 여자는 못구하고.........그래서 혼자
딸딸이 친 어느 시인도 이해할만하다.
아무데나 내질러서 그렇지만.......ㅋ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50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500 명절 차례에 대한 소고(생각) 소담 09-22 14 1 0
5499 문재인 대통령 자랑스럽습니다. 소담 09-20 37 1 0
5498 장관 자격없는 유은혜는 자진 사퇴하라, 한신 09-20 22 0 0
5497 삼성그룹 이재용의 처지가 참으로 딱하기 그… 한신 09-18 19 0 0
5496 우리나라 저 출산 정책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 소담 09-17 27 1 0
5495 사법부 장악, 다음 차례는 일인 유부브 방송… 한신 09-17 15 0 0
5494 남북정상회담에 왜 대기업 총수들이 따라가… 한신 09-14 19 0 0
5493 한국의 복지는 바르게 가고 있나? 소담 09-13 28 0 0
5492 trump야,종전선언 결사반대다 이어도 09-13 19 0 0
5491 국회는 청와대의 하부기관이 아니다. 한신 09-13 25 1 0
5490 도리를 지켜야.... 주노 09-12 31 1 0
5489 부동산 정책 이게 정상입니까? 소담 09-11 54 1 0
5488 장하성이 있어야할 자리는 청와대가 아니다. 한신 09-10 26 0 0
5487 청와대 붉은 여우 임종석의 유혹 이어도 09-10 32 0 0
5486 비판 받아야 할 강경화의 견강부회 한신 09-09 30 0 0
5485 분통터진다 소담 09-07 27 0 0
5484 북한 비핵화는 입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한신 09-07 25 0 0
5483 국회는 청와대의 충실한 스피커,청와대는..... 이어도 09-06 32 0 0
5482 이름도 생소한 청와대 전원회의 한신 09-05 32 0 0
5481 빛의 속도로 바뀌는 세상 소담 09-03 50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