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7-08-29 09:34
미국의 약을 살살 올리고만 있는 북한 김정은
 글쓴이 : 도제
조회 : 829   추천 : 1   비추천 : 0  

북한은 미국이 실제 군사행동을 못할 정도로만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 즉 미국의 약만 살살 올리고 있다는 말이다. 어쩔 것인가?

 

문제는 북한이 계속된 제재에도 불구하고 왜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가다.

미국의 심기를 건드려 전쟁을 하려고? 아니면 미북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위해 사전엄포를 놓고 있는 것일까?

 

미국은 북한을 보고 “핵포기”를 종용하고 있고, 이에대해 북한은 “우리는 죽어도 핵포기를 못한다”고 맞서고 있다. 그럼 우리는? 미국의 편을 들면서 “핵포기”를 되뇌여야 하나? 그렇지 않으면 북한의 편을 들어 미국보고 “북한과 평화협정을 맺어주라”고 해야하나? 답은 그렇지 않다. 즉 우리는 싸움을 부추길 것이 아니라 말려야 되는 입장이라는 말이다.

 

단, 북한이 우리쪽을 향해 조그마한 도발이라도 감행하면, 우리는 엄중경고니, 뭐니를 따지지 않고 10배로 되갚아준다는 원칙을 천명하는 것이 옳다. 다행히 신임 합참의장이 전방부대를 방문하여 ‘선조치 후보고’를 말했다고 한다. 즉각대응 말이다.

 

“전쟁만은 안 된다”

우리가 이말을 계속하면 김정은이는 절대로 우리의 말을 듣지 않는다. 북한집단의 질못 된 행동에는 주의를 주고, 그 다음 경고 그래도 말을 듣지 않으면 회초리를 들고 혼내주어야 한다. 문제는 작금의 상황이 회초리를 들 때인가 아니면 아직은 경고단계인가다.

 

(시각을 완전 바꾸어서...)

혹시, 만에 하나라도 말이다. 미국이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즉 미국은 북한을 언젠가는 무력으로 무너트리고 말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는 말이다.

 

필자의 생각은 한결같다!

미북은 한반도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여 북한을 유엔가입국으로 인정한다.

그 다음 북한은 중국식 사회주의거나 공산주의 국가가 되고 우리는 현재와 같은 민주주의 국가로 남아있는다면 최소한 한반도 주변의 군사적 위협은 사라지지 않을까?

 

북한핵을 어쩔 것인가고?

이러면 뱅뱅돈다. 천날만날 입으로만 다툴 뿐이라는 말이다.

일단 북한이 원하는 것을 들어주고 그 다음 조치는 협상과정에서 약속하면 되지 않을까?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검객2 17-08-31 22:10
 
안녕하셨습니까 ?^^*

글쓰기가 안 되니 댓글로라도 해 봅니다.
 
[ 대북 문제의 관건과 맹점 ]

김정은의 중심추는 대략 세 가지로,,,

1. 죽어도 중국과 러시아는 영원한 맹방이라는 점으로 경제제재가 있어도 자신들의 목적달성까지는 항상 이들을 통해 최소한의 숨통을 틀 수 있다고 믿는 것이죠.

2. 김정은은 박근혜류처럼 나라와 국민은 후순위거나 아예 안중에 없이 '알아서 돌아간다'고 믿으면서 오직 자신과 추종세력만의 안위만을 생각하는 꼴통류이기 때문에, 절대 정상적이고 일반적인 상대로 생각하면 안 되는 대상입니다.
이미 자신만이 아닌 김정은과 김씨 왕조를 추종하는 공동세력과 운명공동체가 되어 빼박캔트가 되어 오직 치킨게임을 할 수밖에 없다는 상황이지요.

3. 미국을 비롯한 '작은 큰손'들을 주무르는 진짜 큰손이 이미 김정은 훨씬 이전부터 북한의 핵무장과 스탠스 조절에 리모컨 조절을 하고 있고, 실제로는 돕기까지 한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미국 역시 오래전부터 지금도 '폭격'까지도 결의할 수 있지만 막상 현실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물론 이 큰손은 트럼프 역시 손아귀에서 컨트롤하기 때문에, 트럼프 역시 자신이 떠벌이는 내용과 달리 행동은 자유롭지 못합니다.

당분간 큰손의 변화가 없다면, '고만고만한 대처와 도발과 전전긍긍의 악순환이 이어질 뿐'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구 소련의 붕괴나 다양한 역사의 물줄기를 바꾼 큰손의 장난처럼, 그 변화와 계획된 프로젝트가 어떻게 변할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 진정한 관건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트럼프가 결심한다고 북한 공습이나 대화가 성사되는 것도 아니고,,,김정은이 결심하는 대로 도발이나 대화가 가능할 수도 없는 입장에서 서로 왈왈거릴 뿐입니다.

이 큰손의 그늘과 시그널은 전천후로 활용되기 때문에, 항상 가시밭길은 분명하지만,,,전쟁이나 극한 상황은 비현실적이라는 것을 감히 예지할 수 있기도 합니다.

무능한 한국, 그래서 더 무능하고 비참할 수 있는 한국의 대통령들은 미국의 비위만 맞추면서 정권유지를 보장받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조금 더 빅 픽처를 알기에 힘든 상황이면서도 좌고우면하지는 않을 수 있는 상황이고 인물이기도 합니다.

박근혜 아래서 흑과 백이 마음대로 바뀌었던 것처럼,,,세계 역시 큰손의 장난 아래서는 모든 상황과 지론들이 얼마든지 임의로 바뀔 수 있는 것이 어쩔 수 없는 현실입니다.

국가 위에 군림하는 미국 같은 강대국이 엄연히 존재하고,,,그 강대국 위에서 보이지 않는 손으로 주무르는 큰손은 국가를 초월하여 절대적이고 막강하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케네디건 오바마건 트럼프건 김정은이건 아베건 박근혜건,,,필요하면 언제든 이용하다가 용도폐기할 필요가 있으면 언제든 팽시키고 대안을 세울 수 있으니까요.

어느날 갑자기,,,[ 북핵 폐기와 기존 핵보유국의 핵 폐기 동반 실행 ]이 새 밥상으로 올라올 수도 있는 것이 흑백 장난 시절의 충분히 가능한 메뉴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한국은 안보 개혁을 하면서도 북핵을 관조해야 하고, 김정은이 언제든지 다양한 방법으로 사라질 수 있는 대상임을 깔고 긴 베팅을 해야 할 것입니다.

미국 역시 트럼프가 주인공이 아니라  김정은과 동일한 마스코트 정도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큰손은,,,그래서 김정은이나 트럼프나 박근혜 같은 대리 우상을 중시하지 않고 이용물로 삼을 뿐이고, 진정 경계하고 두려워하는 것은  정직과 원칙을 고수하는 대중과 여론일 뿐입니다.

그것을 이용하고 선도하는 척하면서 빅 픽처를 그리니까요.

역대 한국 대통령들은 대부분 이 큰손과 미국에 맹종하는 가운데 망가졌고, 노무현 대통령은 너무 과격하고 무모하게 맞짱뜨다가 망가졌습니다.

문재인의 우유부단이 그런 학습과정에서 와신상담 개과천선하면서 지금과 같은 유연함을 가진 것은 나라와 정치와 본인을 위해 정말 고무적인 개혁이었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것에 변질만 없다면, 당분간 어설픈 보수당의 집권은 요원합니다.

[ 동맹의 그늘에서 노예가 되느냐...동맹의 뙤약볕이지만 주인이 되느냐 ]

지금 문재인 정부는 그 태양 아래에서 소리없는 고군분투 중입니다.

김정은이나 트럼프와 별개로......
주노 17-09-15 14:51
 
검객님, 본 글이 안 써지는 이유를 못찾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이 글은 시론에다 제가 옮겨 놓았습니다. ^^
 
 

Total 5,1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197 안철수의 이념적 좌표가 흔들린다. 도제 11-24 3 1 0
5196 유토피아의 꿈 베네주엘라의 종말 명보 11-16 64 1 0
5195 이념적 구분을 할 수밖에 없는가? (3) 도제 11-16 78 2 0
5194 그 놈의 대통령병 (1) 도제 11-15 98 1 0
5193 나는 조선시대의 사람 같다. (2) 명보 11-14 84 2 0
5192 문재인 정부는 4대강 사업을 마무리하라 (1) 명보 11-12 129 2 0
5191 당신은 친구가 있소 (5) 명보 11-09 149 2 0
5190 새로운 시작 (3) 주노 11-07 231 2 0
5189 바보 노무현이 생각나는 날 명보 11-07 239 1 0
5188 굳세워라! 바른정당 (1) 도제 11-06 198 1 0
5187 권력구조개편 없는 개헌은 앙꼬 없는 진빵이… (1) 도제 11-02 225 1 0
5186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의 결정… 도제 10-27 575 1 0
5185 곳곳에 널려있는 적폐들(정당정치) 도제 10-23 832 1 0
5184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에 대해서 좀 더 숨고르… 명보 10-19 1094 1 0
5183 잘못을 인정해야 새 길이 보인다. 주노 10-18 1012 0 0
5182 미쳐 날뛰는 보수들 (1) 도제 10-17 1004 1 0
5181 어느 놈이 되면 나라가 달라지나? 이어도 10-07 967 1 0
5180 황석산전투 첫 위령제 명보 09-26 1294 1 0
5179 문재인 정권이 꼬여 가나? 주노 09-15 1298 0 0
5178 '북한 핵 위기, 어떻게 풀 것인가' 도제 09-14 1332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