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7-08-27 13:27
<권력은 힘이 아니라 책임>
 글쓴이 : 주노
조회 : 1,350   추천 : 2   비추천 : 0  


 

​많은 사람들이 기다렸었습니다.
"오랫동안 뭔가 미심쩍고 께름칙하던 나랏일들이 마음에 걸렸는데... 그들도 모두 우리가 세운 사람들인데... 어쩌면 그렇게도 우리들 마음을 몰라준단 말인가?" 좋은 결실을 맺어 우리들에게 행복한 삶 주기를 고대하고 바랐는데, 늘 실망만 주고 있는 씨앗을 탓할 뿐입니다.
지난번 강남 간 제비가 박 씨 하나 물고 오길래, 흥부의 박 씨겠거니 하고 박이 자라서 익어가기를 묵묵히 기다렸었더니, 그 박 씨는 흥부의 박 씨가 아니라 놀부의 박 씨였습니다. 그렇게도 고대하던 금은보화는 고사하고 놀부가 잔뜩 기다리다가 기절초풍하던 도깨비의 육모 방망이에 더하여 똥바가지만 뒤집어쓰고 말았습니다.
아무리 분통을 터쳐 보아도 소용없었습니다. 그 분함은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고 똥바가지를 나누어 쓴 최가 이가 등 들이, 우리들의 명치끝을 꾹 눌러서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도록 만들었으니 그놈의 독한 냄새가 아직도 가시지 않고 천지를 진동합니다. 그래도 우리들은 그 냄새들을 없애고자 여러 가지 일을 해야 하겠지요, 언제나 우리들은 기대했던 스스로의 잘못을 깨달아 알 수 있을까요?
온통 허탈한 가슴만 쓰다듬는 우리들 앞에 환한 보름달이 떠오릅니다. 우리들은 또다시 흥부의 씨앗이 박 씨가 아닌 다른 씨앗이라고 믿으며 이번은 틀림없을 거라고, 씨앗을 물고 온 제비를 믿고 소중하게 여겨 씨앗을 심었습니다. 이젠 틀림없이 금은보화를 마구 쏟아내는 흥부의 그것이겠거니 믿고 말입니다. 달 바라기들이 되어 목만 아프지 않기를 정말로 기다립니다.
일련의 의심쩍은 일들도 있고 비위를 좀 상하게 하는 일도 있었지만, 그래도 아직은 믿을 만한 구석이 더 많은 것 같으니 기다려 볼랍니다. 혹여 불어닥치는 태풍들이 크고 작은 물결들을 일으켜, 그나마 우리들의 잔잔한 마음속에 환하게  비치고 있는 아름다워 보이는 둥근 달을 으깨어 버리지나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하늘에 밝히 떠있어 우리들의 희망이 되었던 달을 먹구름이 덮어 희망을 앗아가지나 않을까? 먹구름이 스스로 걷히기만 기다리며, 바람만 나무라며 또 한숨짓는 우리들이 아니기를 기도합니다. 달이 아무리 아름다워 보여도 그것 또한 권력입니다.
<권력은 힘이 아니라 책임>이라고 하더군요, 나라가 잘 되려면 지도자가 잘 해야 합니다. 성공한 지도자가 되려면 신뢰, 존중, 공정성을 바탕으로 시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 주어야 합니다.
기업이나 단체도 마찬가지입니다. 기업의 성공 비결로 지금 세계적인 추세는 기업의 경제적 발전이 아니라 소속된 사람들의 발전에 목표를 두어야 한다고 합니다. 보이는 돈이 아니라 무형의 가치를 중요시해야 미래를 이끌어 간다는 것이지요, 크든 작든 리더를 꿈꾸는 사람들은 명심해야 할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민주시민은 사리를 잘 분별해야 하며, 떳떳하고 당당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들은 어두움의 사람들이 아니라 밝은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아가야 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정도정치 17-08-27 20:30
 
안녕하셔요?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권력은 힘이 아니라 책임'인데, 그것도 권력자 자신 본위의 것이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잠시 위임받은 공복(국민에 희생하고 봉사할 의무와 책임을 부여받은 자)일진대, 권력만 잡으면 상대 세력을 거꾸러트리려고 침소봉대, 유체이탈, 내로남불(내껀 내꺼, 니껏도 내거), 오불관언, 이현령비현령, 아전인수, 적반하장, 감탄고토, 견강부회, 어거지떼거지, 자가당착(귀신 씻나락 까먹기) 瓜田納履 李下正冠, 내 BJ라, 억지춘향 짓들만 일삼는 망할민국 위정자들에게 분노는커녕 처연하도록 불쌍할 따름입니다.
 
 

Total 5,4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428 한국경제가 심상치 않다 소담 06-21 56 0 0
5427 한국 축구대표팀은 어쩜 그렇게도 한국당과 … 한신 06-21 26 1 0
5426 문가정권의 소득주도 성장론은 허상이다!! 이어도 06-20 33 0 0
5425 한국당이 폭망한 원인을 살펴보니,,, (1) 한신 06-17 34 1 0
5424 보수는 이미 허물어 지고 있었지만 야당은 … (1) 한신 06-14 38 1 0
5423 왜? 트럼프는 김정은 손을 들어줬을까? (1) 소담 06-14 87 1 0
5422 트럼프는 허풍쟁이인가? 소담 06-14 97 0 0
5421 트럼프 김정은, 그리고 우리가 할 일 (1) 주노 06-14 70 1 0
5420 1994년 제네바합의를 아는가, 그렇다면 반드시… 한신 06-13 36 0 0
5419 김부선의 말, 이재명의 변명, 추미애의 입, 한신 06-12 38 0 0
5418 김명수는 처읍부터 대법원장 감이 아니었다. 한신 06-11 38 0 0
5417 민주주의는 국민이 중심을 잡고 지켜야한다 소담 06-10 64 0 0
5416 나는 6.13지방선거일 당일에 투표하련다. 소담 06-08 76 0 0
5415 지방선거 제도 이대로는 안 된다. (1) 소담 06-07 73 1 0
5414 보수 궤멸을 막을 마지막 한 수, 박근혜의 옥… 한신 06-07 53 0 0
5413 북미정상회담 태풍의 눈 소담 06-06 103 1 0
5412 정치판 속 빼닮아가는 김명수 체제의 법원, 한신 06-03 52 1 0
5411 최저임금인상 긍정효과 90% 라는 문재인의 인… 한신 06-01 58 0 0
5410 MBC의 잔인한 직원 숙청의 실태, 한신 05-30 65 0 0
5409 갈수록 더 궁금해지는 문재인의 진짜 속내, 한신 05-28 68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