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7-05-10 15:42
산을 넘고 보니 또 산이 보인다.
 글쓴이 : 주노
조회 : 595   추천 : 1   비추천 : 0  

또 하나의 산을 넘었다.
산을 넘느라 범벅이 된 땀을 닦고 보니, 넘어 오기 전에는 전혀 보이지 않던 길이 보인다.
그 길은 또 얼마나 멀까? 아득해 보이는 길이지만 또 우리는 가야 한다.
보이지 않아 몰랐던 미지의 세계, 그래서 불안했던 초조가 미래의 기대가 되어 온다.
우리 앞에는 또 다른 현실이 밀려 올 것이다.
우리들 앞에 놓여 있는 ​현실, 이것이 우리의 참 모습이다.
패배의 원인은 나로 부터다. 나는 패배를 인정하므로 민주 시민임을 뼈속 깊이 자각하고자 한다.
혹여 상대를 탓하는 것은 금물이다. 그것은 그들의 늪에 빠져 버리는 것이다.
앞에 보이는 길을 따라 멀리 보이는 또 하나의 산을 향하여 가자!
급하지도 않고 초조하지도 않게, 뚜벅 뚜벅 초연히 앞으로 가자!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bluma 17-05-10 20:52
 
초행길이란 누구나 겁이  날 밖에 없습니다. 앞에 천길 낭떠러지가
있는지 건널수 없는 깊은 계곡이 있는지 알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길이 가야할 길이라면 아니 꼭 가보고 싶은 길이라면 주저없이가야 하는게 우리네 인생입니다. 가보지도 않고 피하기만 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내 인생 전부를 걸어야
할만큼 임청난 시간과 노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또한 잃는 것만큼 얻는 것도 있으니까요.
 
 

Total 5,1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197 안철수의 이념적 좌표가 흔들린다. 도제 11-24 3 1 0
5196 유토피아의 꿈 베네주엘라의 종말 명보 11-16 64 1 0
5195 이념적 구분을 할 수밖에 없는가? (3) 도제 11-16 78 2 0
5194 그 놈의 대통령병 (1) 도제 11-15 98 1 0
5193 나는 조선시대의 사람 같다. (2) 명보 11-14 84 2 0
5192 문재인 정부는 4대강 사업을 마무리하라 (1) 명보 11-12 129 2 0
5191 당신은 친구가 있소 (5) 명보 11-09 149 2 0
5190 새로운 시작 (3) 주노 11-07 231 2 0
5189 바보 노무현이 생각나는 날 명보 11-07 239 1 0
5188 굳세워라! 바른정당 (1) 도제 11-06 198 1 0
5187 권력구조개편 없는 개헌은 앙꼬 없는 진빵이… (1) 도제 11-02 225 1 0
5186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의 결정… 도제 10-27 575 1 0
5185 곳곳에 널려있는 적폐들(정당정치) 도제 10-23 832 1 0
5184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에 대해서 좀 더 숨고르… 명보 10-19 1094 1 0
5183 잘못을 인정해야 새 길이 보인다. 주노 10-18 1012 0 0
5182 미쳐 날뛰는 보수들 (1) 도제 10-17 1004 1 0
5181 어느 놈이 되면 나라가 달라지나? 이어도 10-07 967 1 0
5180 황석산전투 첫 위령제 명보 09-26 1294 1 0
5179 문재인 정권이 꼬여 가나? 주노 09-15 1298 0 0
5178 '북한 핵 위기, 어떻게 풀 것인가' 도제 09-14 1332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