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7-05-10 15:42
산을 넘고 보니 또 산이 보인다.
 글쓴이 : 주노
조회 : 791   추천 : 1   비추천 : 0  

또 하나의 산을 넘었다.
산을 넘느라 범벅이 된 땀을 닦고 보니, 넘어 오기 전에는 전혀 보이지 않던 길이 보인다.
그 길은 또 얼마나 멀까? 아득해 보이는 길이지만 또 우리는 가야 한다.
보이지 않아 몰랐던 미지의 세계, 그래서 불안했던 초조가 미래의 기대가 되어 온다.
우리 앞에는 또 다른 현실이 밀려 올 것이다.
우리들 앞에 놓여 있는 ​현실, 이것이 우리의 참 모습이다.
패배의 원인은 나로 부터다. 나는 패배를 인정하므로 민주 시민임을 뼈속 깊이 자각하고자 한다.
혹여 상대를 탓하는 것은 금물이다. 그것은 그들의 늪에 빠져 버리는 것이다.
앞에 보이는 길을 따라 멀리 보이는 또 하나의 산을 향하여 가자!
급하지도 않고 초조하지도 않게, 뚜벅 뚜벅 초연히 앞으로 가자!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bluma 17-05-10 20:52
 
초행길이란 누구나 겁이  날 밖에 없습니다. 앞에 천길 낭떠러지가
있는지 건널수 없는 깊은 계곡이 있는지 알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길이 가야할 길이라면 아니 꼭 가보고 싶은 길이라면 주저없이가야 하는게 우리네 인생입니다. 가보지도 않고 피하기만 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내 인생 전부를 걸어야
할만큼 임청난 시간과 노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또한 잃는 것만큼 얻는 것도 있으니까요.
 
 

Total 5,32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323 미국의 표적이 되어버린 문재인 정권, 한신 02-19 22 0 0
5322 그 자리에 박영선이 왜 있어야 하나, (1) 한신 02-18 43 2 0
5321 우리는 지금 사회주의국가속에 있다 이어도 02-16 41 1 0
5320 법원이 언제부터 관심법으로 재판하기 시작… 한신 02-15 35 1 0
5319 더펜 여러분 존경스럽습니다. (2) 이어도 02-15 37 1 0
5318 문재인 정부에 보내는 미국의 경고, 한신 02-14 50 1 0
5317 평창올림픽에서 쫓겨난 경제계, 한신 02-13 49 1 0
5316 문가야 장받아라 이어도 02-12 38 0 0
5315 대화하려면 김정은이 서울로 오라고 해야 한… 소담 02-12 69 1 0
5314 남북정상회담은 언제나 독이든 성배였다. 한신 02-12 40 0 0
5313 門前雀羅(문전작라)의 세상 이어도 02-11 52 0 0
5312 평창올림픽이 어째서 평화올림픽인가, 한신 02-10 52 0 0
5311 추억의 도곡동할배 이어도 02-10 55 1 0
5310 평창 올림픽 이후는? 청양 02-09 83 1 0
5309 문재인이 김여정을 만나 이런 말을 할 수가 … 한신 02-09 67 1 0
5308 남자는 미투가 없나? (1) 이어도 02-08 60 1 0
5307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해서... 도제 02-08 69 1 0
5306 김정은의 장단에 놀아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한신 02-08 52 1 0
5305 미국은 남한좌파부터 박살내라!! 이어도 02-08 58 1 0
5304 이재용 항소심 결과를 보면서,, 한신 02-07 62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