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시·단상]
 
 
작성일 : 17-07-06 14:40
<시> 짱뚱어
 글쓴이 : 주노
조회 : 1,834   추천 : 0   비추천 : 0  

 
짱뚱어
 
황준호


한 뼘쯤 웅덩이에
쬐그만 짱뚱어 한 마리

날물
따라 가지 않고
영역을 지켰구나

내리쬐는 땡볕을  
어떻게 견뎠을까 

튀어나온 
눈알 굴리며
들물
오는 소리
귀 기우리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홍경흠 17-07-07 22:41
답변 삭제  
짱뚱어는 망둥어를 일컫는 전라남도 지방의 말로 바닷물고기다. 몸길이가 18cm 정도이고, 푸른빛을 띤 남색에 흰색의 점이 있다. 작은 눈이 머리 위 끝에 툭 비어져 나왔고, 공기 호흡을 하기 때문에 개펄 갯벌이 삶의 터전이다. 빛을 싫어하기 때문에 구멍 속에서 생활하지만. 화자의 삶이란 만남과 이별의 연속이다. 시간의 흐름 속에서 홀로 깊어가는 고독과 불안과 마주하게 된다. 어쩌다가 웅덩이에 갇혀 절대고독을 통해 성숙을 동반하는 자세는, 무한한 것 앞에서 오직 생존을 위한 본능으로 들물 오는 소리에 귀 기우리느라고 눈알이 튕겨져 나오는, 절체절명의 위기까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면, 즉 희망을 먹고 죽으려도 해도 없어 보일 때, 우리는 그것을 승화 숭고 희생이라고 부른다. 거기 정말 하늘이 있을까?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땡볕 내리쬐는 대낮에. 정신승리일까? 육체승리일까? 긴장의 돌발성이 숨겨져 있는 황준호님의 시. 여름이지만 찬바람이 옷깃을 서걱서걱 흔든다.
주노 17-07-09 15:09
답변  
홍경흠 선생님께서 졸작을 잘 봐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더 정진하라는 격려로 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Total 8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869 작은 변화가 큰 차이를 만들어요 시사랑 11-22 17 1 0
868 <시> 보리암에서 (2) 주노 11-21 46 0 0
867 끌림이 있는 사람인가요 시사랑 11-21 18 0 0
866 실천 지렛대를 찾아요 시사랑 11-20 18 0 0
865 포기하면 아무 것도 없어요 시사랑 11-15 23 0 0
864 나쁜 습관은 버려요 시사랑 11-14 21 0 0
863 결심이 꺾이나요 시사랑 11-13 35 1 0
862 소신을 밝히나요 시사랑 11-11 37 1 0
861 리더를 잘 세워야 합니다 시사랑 11-10 49 1 0
860 환경을 탓하나요 시사랑 11-08 36 1 0
859 누가 나를 좋아할까요 시사랑 11-07 26 0 0
858 작은 성공을 거둬요 시사랑 11-03 46 1 0
857 상대방의 이름을 기억해 주어요 시사랑 11-02 43 1 0
856 미소의 힘을 생각해요 시사랑 11-01 53 1 0
855 다른 사람을 비판하나요 시사랑 10-31 51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