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한국전통문화]
 
 
작성일 : 20-11-17 11:11
탐슨, 클리블랜드가 제시한 재계약 조건 불만족
 글쓴이 : 주나
조회 : 203   추천 : 0   비추천 : 0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프랜차이즈스타와 다시금 계약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클리블랜드의 'Double T' 트리스탄 탐슨(센터-포워드, 206cm, 108kg)이 클리블랜드가 제시한 계약조건에 만족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클리블랜드가 어떤 계약을 제시했는지 자세한 파악은 어렵지만, 양 측의 이견 차가 상당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탐슨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클리블랜드와의 계약이 만료됐다. 그는 지난 2015년 여름에 클리블랜드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클리블랜드는 당초 탐슨에게 많은 돈을 지불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협상은 난항을 거듭했고, 트레이닝캠프 시작을 앞둔 시점에 재계약이 성사됐다. 계약조건은 5년 8,200만 달러로 탐슨이 바라던 계약을 따냈다.
 

당시 샐러리캡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규모였다. 그러나 2016년 여름을 기점으로 샐러리캡이 상승하면서 탐슨의 계약은 오히려 안정된 조건이 됐고, 지난 2016년에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탐슨의 계약이 오히려 큰 도움이 됐다. 어느덧 계약이 만료되는 만큼, 클리블랜드는 다시금 그와 함께 하길 바라고 있으며, 이미 시즌 중에도 재계약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클리블랜드는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돌연 안드레 드러먼드를 데려왔다. 헐값에 드러먼드를 데려오면서 전력 누수는 없었다. 드러먼드의 가세로 안쪽 전력이 과포화된 측면이 없지 않지만, 골밑을 휘어 잡을 확실한 센터를 품은 점은 사뭇 긍정적이었다. 그러나 이제 골밑 정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들 외에도 래리 낸스 주니어도 자리하고 있다.
 

이에 클리블랜드는 최근 케빈 러브를 트레이드블럭에 올렸다. 러브 트레이드가 얼마나 가능할지는 의문이지만, 러브를 내보내면서 재정구 조에 숨통을 트이고, 이를 통해 탐슨을 앉히면서 유망주들의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현재 클리블랜드 유망주는 대부분이 가드인 만큼, 안쪽에서 리바운드에 나서거나 스크린으로 도와줄 빅맨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관건은 러브 트레이드가 되지 않은 가운데 탐슨을 붙잡는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러브 트레이드가 불발된 가운데 탐슨이 클리블랜드의 조건에 끝내 불응하고 다른 팀과 계약한다면 재정 부담은 덜 수 있으나 프랜차이즈스타를 놓치게 된다. 반대로, 클리블랜드가 탐슨이 만족 못할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봐서는 탐슨을 붙잡지 않을 여지도 남겨 놓은 셈이다.
 

앞서 언급했다시피, 탐슨은 지난 2015년에 재계약을 체결할 당시에도 클리블랜드와 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구단이 제시한 조건 이상을 요구했다. 이에 이번에도 엇비슷한 행보를 보이는 것으로 이해되며, 여의치 않을 시 다른 팀으로 이적할 수도 있다. 다만, 얼마나 많은 팀이 탐슨에 관심을 가질 지는 의문이다.
 

그는 이번 시즌 57경기에 나서 경기당 30.2분을 소화하며 12점(.512 .391 .615) 10.1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두 시즌 연속 시즌 평균 더블더블을 작성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데뷔 초반에는 네 시즌 연속 82경기를 뛰는 등 누구보다 탄탄한 내구성을 자랑했으나 최근 세 시즌 동안에는 공교롭게도 부상으로 60경기 이상을 소화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탐슨은 공격리바운드에 탁월한 재능을 자랑하고 있다. 9시즌 통산 평균 3.4개의 공격리바운드를 따냈으며, 지난 2017-2018 시즌에 평균 2.4리바운드에 그친 것을 제외하고는 단 한 시즌도 평균 세 개 이상의 공격리바운드를 따냈다. 최근 두 시즌 동안에는 평균 4리바운드를 따내면서 공격리바운드 부문에서 더욱 돋보였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8,1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8107 남자의 큰 매력이란? 바다연정222 03-18 68 0 0
8106 소아우울증 직전에 와있는 열한살 아이 주나 03-08 89 0 0
8105 아스날 초토화시키는 22살 리오넬 메시 주나 03-03 87 0 0
8104 얼른 봄이 왔으면 좋겠네요... 여노 02-23 103 0 0
8103 넷플릭스 맹크 주나 02-20 97 0 0
8102 길드원을 모집하고있습니다 주나 02-20 93 0 0
8101 시청 3층엔 '시장' 아빠, 2층엔 '군… 주나 02-20 95 0 0
8100 SON 또 골대 불운, 징크스 될라... 주나 02-19 95 0 0
8099 입장할 때 들어오는 아이를 바꾸자 즐라탄 반… 주나 02-19 102 0 0
8098 담배 못 잃는 코로나 병동 주나 02-19 139 0 0
8097 [오피셜]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뉴캐슬, EPL 11R … 주나 02-15 88 0 0
8096 "난 타자 아닌 이도류 선수" 오타니, 소속팀 … 주나 02-09 111 0 0
8095 'VAR 수혜' 카바니, 예리 미나 … 주나 02-09 91 0 0
8094 인도의 위생수준 [혐오] 주나 02-09 84 0 0
8093 웬그막은 화내는 장면이 너무 많은거같아요 주나 02-09 85 0 0
8092 “트레이드 이야기 제발 그만…” 불편한 심… 주나 02-09 80 0 0
8091 루나솔라 불후의 명곡 사녹 출근길 주나 02-09 83 0 0
8090 방탄소년단 2시간만에 한터차트 앨범판매..... 이이즈그 02-05 92 0 0
8089 왕돈까스버거 이이즈그 02-05 88 0 0
8088 허윤미 유튜브 제목 jpg 이이즈그 02-05 103 0 0
 1  2  3  4  5  6  7  8  9  10